’아빠본색’ 한민관, 김창열 생일상 보고 “이혼사유다”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9-01-16 16:14:08
공유하기 닫기
김창열의 절친 한민관이 ‘아빠본색’에서 따끔한 발언을 한다.

1월 16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팔순 잔치를 방불케 하는 김창열의 46번째 생일 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김창열의 아내 장채희는 남편의 생일 파티를 준비하기 위해 바삐 움직인다. 생일 날 집으로 친구들을 초대하고 싶다는 남편의 소원을 들어주기로 한 것. 생일상 준비에는 아들 주환이의 친구 엄마들까지 동원되고 김창열의 동생 김창범은 일일 파티 플래너로 나선다.

잠시 후 김창열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김창열의 절친 한민관, 안일권, 손헌수, 김동희가 방문한다. 화려한 생일상을 본 한민관은 ”이 정도면 창열이 형의 팔순 잔치나 다름없다“면서 “사실 이 정도의 생일상을 요구하는 것은 이혼 사유다“고 발언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한편 김창열은 손님들의 칭찬에 어깨가 으쓱해진다. 한껏 신이 난 그는 생일을 빌미로 평소 술을 잘 마시지 않는 아내에게 러브샷을 요구하는 한편, 생일노래와 각종 애교를 요구한다. 이에 아내 장채희는 “평소에 하지 않는 행동이라 민망했지만 (창열의) 생일이기 때문에 노력했다”며 김창열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내조의 여왕’다운 면모를 선보인다.


46번째 생일을 맞은 김창열의 모습은 1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