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뛰어내렸는데…” 과거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1-16 13:15:59
공유하기 닫기
송해 “뛰어내렸는데…” 과거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

송해가 과거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고백했다.



1월 1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는 300회 특집 1탄으로 송해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송해는 북에 두고 온 부모님에 대해 “어머니에게 끝으로 또 뵐 때까지 건강히 지내십시오, 그 소리를 못하고 와서 그게 지금도 한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장충단에서 남산 올라가는 데 보면 아주 구석지고 깊은 데가 있다. 그 곳에 소나무가 몇 그루 있는데 사실 더는 어떤 방법이 없으니까 세상을 비관하는 거밖에 없고, 그 때만 해도 우리가 통일돼서 부모님을 만난다는 보장도 없고, 이산가족 상봉이란 것도 없었다”고 당시 비관적이었던 심정을 털어놨다.


뒤이어 송해는 “그래서 뛰어내렸는데 나무에 얹혔다. 그 밑에 소나무 가지들이 좋으니까. ‘내가 왜 끝까지 안 떨어졌는가’ 하는 후회도 있지만 한편으로 죽지 말라는 거 아니냐, 이런 생각도 크게 했다”고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을 털어놨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