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암사역 인근서 10대 흉기 난동…‘암사동 칼부림’ 영상 SNS 확산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1-14 08:59:27
공유하기 닫기
암사동 칼부림
서울 도심 대로변에서 흉기를 들고 싸움을 벌인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월 13일 오후 7시쯤 서울 강동구 암사역 3번 출구 부근에서 칼부림을 한 A 군(19)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군은 친구 사이인 B 군(18)과 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꺼내 휘둘렀다.

A 군은 B 군이 허벅지를 찔려 쓰러진 후에도 계속해서 흉기로 위협했다.

A 군이 흉기 난동을 부리는 동안 인근 상가에 있던 사람들은 문을 닫고 공포에 떨었다.


A 군은 흉기를 버리라는 경찰의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대치를 벌였다.

이후 경찰이 테이저건을 발사했지만 제대로 맞지 않았고 A 군은 도주했다.

당시 상황을 촬영한 암사동 칼부림 동영상은 현재 유튜브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

A 군은 이후 경찰에 검거됐으나, 경찰의 대응 방식을 두고 인터넷에서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흉기에 찔린 B 군은 다행히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 전이라 둘이 친구 사이인 것 말고는 왜 싸웠는지 모른다. A 군을 일단 유치장에 입감시킨 뒤 자세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