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포핀스 리턴즈’ 메릴 스트립부터 콜린 퍼스까지 ‘연기의 신’ 총출동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9-01-11 11:16:48
공유하기 닫기
디즈니가 선사하는 가장 황홀한 경험의 판타지 뮤지컬 ‘메리 포핀스 리턴즈’에 아카데미를 비롯한 유수 영화제 수상 및 노미네이트 횟수를 합쳐 100개가 넘는 경이로운 기록을 가진 할리우드 대표 연기파 배우 메릴 스트립, 콜린 퍼스, 벤 위쇼, 에밀리 모티머, 줄리 월터스를 비롯해 톱배우들도 존경하는 전설적인 명배우 딕 반 다이크, 안젤라 랜즈베리까지 출연했다는 소식에 새로운 걸작 탄생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맘마미아!’시리즈, ‘철의 여인’ 등 천의 얼굴을 지닌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만 3번의 수상, 18번의 노미네이트 기록을 세운 메릴 스트립. 그런 그가 ‘메리 포핀스 리턴즈’에서 무엇이든 고쳐주는 메리 포핀스의 사촌 ‘톱시’ 역을 맡아 완벽한 노래 실력과 춤을 선보인다. 이제껏 본 적 없는 강렬한 분장의 독특한 비주얼과 엉뚱한 면모를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표현해 영화의 몰입감을 높일 예정이다. ‘킹스맨’, ’맘마미아!’ 시리즈로 국내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콜린 퍼스는 욕심 많은 은행장 ‘윌리엄 웨더롤 윌킨스’ 역으로 분했다. 영국 신사다운 멋진 매너와 이미지로 사랑 받는 그가 악역을 맡아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호기심을 더한다.



어린 시절 ‘메리 포핀스’와의 추억이 있는 뱅크스 남매 중 ‘마이클 뱅크스’ 역은 ‘향수’, ‘007’ 시리즈를 통해 강렬한 매력을 발산한 벤 위쇼가 맡았고, 그의 누나인 ‘제인 뱅크스’ 역은 ‘휴고’, ‘셔터 아일랜드’ 등 유명 감독들과 호흡을 맞춘 에밀리 모티머가 맡았다. 벤 위쇼와 에밀리 모티머는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벤은 진정한 예술가다. 거침없고 애잔한 그의 노래는 모든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할 것이다”, “에밀리 모티머는 매력적이고 사랑스럽고 퍼포먼스도 뛰어나다. 훌륭한 배우”라고 극찬해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뱅크스 가족을 돌보는 ‘엘런’ 역은 ‘해리 포터’시리즈의 ‘론 위즐리’ 엄마로 잘 알려진 줄리 월터스가 맡아, 그녀만의 톡톡 튀는 명품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할리우드의 살아있는 역사로 불리며 각종 영화제의 화려한 수상 경력은 물론, 영화계의 존경받는 배우로 꼽히는 딕 반 다이크와 안젤라 랜즈베리가 각각 전 은행장 ‘도스 2세’와 추억을 전해주는 ‘풍선 할머니’ 역을 맡아 반가움을 전한다. 특히 딕 반 다이크는 1964년 동명의 원작 ‘메리 포핀스’에서 린-마누엘 미란다가 맡은 점등원 ‘잭’과 은행장 ‘도스’로 1인 2역을 선보인 바 있어 이번 출연이 더욱 특별하다. 에밀리 블런트는 “안젤라 랜즈베리, 딕 반 다이크를 촬영장에서 보고 정말 감동이었다. 그 분들을 눈앞에서 보는 순간 내 인생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친 사람인지 깨달을 수 있었다”며 존경을 표했고, 린-마누엘 미란다 역시 그들의 연기를 보는 순간 “마법이 눈앞에서 펼쳐졌다”며 함께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메리 포핀스 리턴즈’는 엄마와 아내를 잃은 마이클과 세 아이에게 다시 돌아온 ‘메리 포핀스’가 마법 같은 황홀한 경험으로 행복을 선사하는 뮤지컬 영화이다. 연출을 맡은 ‘시카고’ 롭 마샬 감독을 비롯해 ‘라라랜드’ 제작, ‘라이프 오브 파이’ 각본 등 아카데미가 사랑한 최고의 제작진들이 참여했다. 또한 ‘메리 포핀스’ 역에 캐스팅 된 것 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에밀리 블런트와 브로드웨이의 대표적인 뮤지컬 ’인 더 하이츠’와 ‘해밀턴’으로 퓰리처상, 토니상, 그래미상을 휩쓴 배우이자 작곡가, 작사가, 극작가이기도 메리 포핀스의 가장 큰 조력자이자 언제, 어디서든 행복을 찾아내는 런던의 점등원 ‘잭’ 역의 린-마누엘 미란다는 환상의 호흡을 선보이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1964년 동명의 원작 ‘메리 포핀스’는 애니메이션과 실사가 조합된 첫 특수효과 영화로 당대 디즈니 초대형 프로젝트로 주목 받으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시각효과상, 주제가상, 편집상 등 5개 부문 수상과 감독상, 각본상, 촬영상 등 9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완성도와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미녀와 야수’, ‘알라딘’, ‘라이온 킹’과 함께 디즈니 4대 뮤지컬로 손꼽히며 현재까지도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러한 명작을 바탕으로 ‘메리 포핀스 리턴즈’는 화려하고 사실감 넘치는 실사와 다채로운 색감을 가진 2D 애니메이션의 콜라보로 만든 아름다운 비주얼, 역동적 군무로 한 편의 공연을 연상시키는 완벽한 뮤지컬 시퀀스, 매력적인 OST로 디즈니 역사상 가장 황홀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반세기를 넘어 새로운 걸작의 탄생을 예고하는 판타지 뮤지컬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는 2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