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문 대통령을 걱정하는 마음으로 한 질문”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1-11 08:59:41
공유하기 닫기
YTN ‘신년 기자회견’ 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질문에서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문 대통령을 걱정하는 마음으로 한 질문"이라고 해명했다.

1월 10일 김 기자는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기자로서 드린 질문이었다"라며 "애써 최대한 부드럽게 순화해서 말씀드렸다고 생각했지만 들으시는 분들에 따라 또 대통령도 좋지 않은 감정이 있을 수 있다고 여겨진다. 그 점에는 각기 감정이 다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아닐까 싶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김 기자는 "구체적인 질문에 (문 대통령이) 늘 답변이 한결 같았기에 그냥 훅 들어간 감은 있다. 그리고 저는 대통령이 '자신있다' 이렇게 답변하시길 바라기도 했다. 그런 답을 할 줄 예상치 못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김 기자는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표현이 지적받고 있는 것에 대해선 "듣기에 따라 무례하게 해석할 수 있지만, 왜 제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질문하겠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까지 구체적인 경제정책과 여론조사 등과 관련한 질문은 있어 왔다. 이에 저는 조금 불편하실 수 있으나 최대한 어려운 국민들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 껄렁한 태도 또는 비아냥대는 태도로 질문하면 그것은 정말 안 되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김 기자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 기회를 얻었지만 자신의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질문을 던졌다.

김 기자는 문 대통령을 향해 "경제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질문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김 기자의 질문이 끝난 후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라고 소속을 대신 소개했다.

김 기자 질문에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린 것이었고. 그래서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라고 답변했다.

질문 내용에 대해 최경영 KBS 기자는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말고. 그렇게 해서 어떻게 막강한 행정권력, 대통령을 견제한다는 말이냐"라고 지적했다. 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구체적인 답변을 원하면 구체적인 질문을 하라"고 충고했다.


이에 대해 김 기자는 "지인들의 카톡을 보고 ‘공부를 더해라’(정 전 의원) 등의 내용이 있었다는 것은 알았다. 그것은 감사히 채찍질로 여기겠다. 기자는 끊임없이 공부하고 토론하고 여론을 파악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