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외에도 더?… 젊은빙상인연대 “성폭력 피해자 더 있다”

조성운 기자
조성운 기자2019-01-10 10:20:53
공유하기 닫기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겨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폭로. 하지만 성폭력에 시달린 선수가 더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젊은 빙상인 연대’는 1월 9일 성명을 발표하고 “심석희 외에도 성폭력 피해자가 더 존재한다”고 전했다. 심석희가 끝이 아니라는 것.



또 “꾸준히 빙상계의 고질적인 병폐와 비위를 조사해 왔다. 조사 결과 심석희를 제외한 다른 선수들도 성폭력에 시달려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가 진정한 빙상 개혁을 위해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준다면, 고통 받은 선수와 함께 힘을 합쳐 진실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빙상인연대는 전·현직 올림픽 메달리스트와 현직 지도자, 빙상인으로 구성된 조직이다. 젊은 빙상인을 주축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앞서 심석희는 2018년 17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조재범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당일 성폭행 관련 고소장을 제출했다.

단 조재범 전 코치는 이러한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