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측 “조재범, 올림픽 한달전에도 성폭행”…누리꾼 “과연 심석희만?”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1-09 09:15:19
공유하기 닫기
조재범 전 코치. 사진=스포츠동아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로부터 4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8일 심석희는 2014년부터 조 전 코치로부터 강제추행, 성폭행을 당했다고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주장했다. 세종 측은 조 전 코치의 항소심을 앞두고 지난해 12월 심석희에게 이같은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종 측은 심석희를 대리해 조 전 코치를 지난해 12월 17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심석희는 고등학교 2학년 때인 2014년부터 성폭행이 시작됐고 평창 겨울올림픽을 불과 한 달도 남겨두지 않은 때까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심석희는 범행 때마다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없느냐"는 협박과 무차별적인 폭행에 시달렸다고도 털어놨다. 범행 장소는 한국체대 빙상장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라커룸 등이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조 전 코치 측은 "성폭행 이야기는 말도 안 된다"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심석희 선수는 탑인데..과연 심석희만?", "이참에 체육계 다 조사하자. 심석희만 있는 건 아닐 거다 분명", "이게 사실이면 진짜 심석희 선부 고통이 말이 아니었겠네", "심석희 그런 고통 속에서 버텼다는 게 대단하고 속상하다", "용기 내 주셔서 고맙습니다", "부모 마음이 얼마나 찢어질까.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지난달 18일에 올라온 '조재범 코치를 강력처벌해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도 빠른 속도로 참여인원이늘고 있다. 17일이 청원 마감인 가운데 현재 참여인원은 9일 오전 8시 10분 기준 12만 1660명이다. 20만명이 넘으면 청와대 답변을 들을 수 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