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고로케집 사장 “제작진이 먼저 찾아와 의뢰” 의혹 해명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9-01-08 18:14:46
공유하기 닫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 소개돼 건물주 논란에 휩싸였던 고로케집이 부동산 관련 사업을 하고 있는 A업체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의혹이 일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고로케집 사장은 이를 직접 해명했다.

고로케집 사장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촌누나와 공동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협소주택팩토리라는 회사는 저와 공동사업자인 사촌누나의 가족이 운영하는 가족회사다.  ‘미스터고로케’는 처음에 회사 사업자등록에 업종 추가로 사업을 시작했다. 그렇게 한 이유는 의료보험 등 개인적인 사정 때문이었다. 저를 도울 수 있는 일을 회사에서 대신해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프랜차이즈 문제는 먼 목표 중 하나였다. 회사 측에서 자체적으로 홍보를 해줬고 개인적으로 할 수 없는 일들을 해줬다. 하지만 모든 것이 ‘골목식당’과의 촬영 전에 이뤄졌던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고로케집 사장은 ‘골목식당에’ 출연한 이유는 청파동 하숙골목이 선정되는 과정에서 우연히 자신의 가게도 들어갔다고 해명했다. 그는 “작가님이 먼저 찾아와 의뢰하셨고 ‘골목식당’ 측의 업체 선정 방식이나 기준은 전혀 알지 못했다. 방송 참여 제안에 동의만 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가님이 법인사업자로는 방송하기 어렵다고 고로케 사업을 제 개인사업자로 사업자 변경할 수 있냐고 해서, 누나와 공동사업자로 변경하겠다고 했다”라며 “그렇게 사업자를 변경하였고, 청파동의 회사 쪽 사업자는 폐지하였다. 따라서 이 사업은 현재 개인사업자(공동)로 등록이 되어있고 회사와는 분리됐다. 이 부분 때문에 많은 분들이 의혹이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고로케집 사장은 “‘골목식당‘ 방송을 통해 저는 부족한 부분과 문제점을 깨닫고 스스로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랐고, 소신껏 의견을 개진했다. 경험이 부족하고 실력이 부족한 건 제가 앞으로 극복해 나가야할 과제라고 생각한다. 잘못된 모습은 얼마든지 꾸중도 듣고 고쳐 나가도록 하겠다. 앞으로 열심히 노력해서 맛있는 고로케로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이하 미스터고로케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터고로케입니다. 최근 논란이 되는 부분이 있어 입장글을 올립니다.

지난 해명자료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저는 사촌누나와 공동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협소주택팩토리라는 회사는 저와 공동사업자인 사촌누나의 가족이 운영하는 가족회사입니다. 건축 관련 디자인과 컨설팅을 하는 회사로 요식업과 관련 있는 사람은 회사에 단 한 분도 안 계십니다. 미스터고로케는 처음에 회사 사업자등록에 업종 추가로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한 이유는 제 개인적인 사정(의료보험 등)도 있었습니다. 저를 도울 수 있는 일 들을 회사에서 대신해 주었습니다. 인테리어도 당연히 회사에서 진행하였고, 사업을 시작하는 시점에 여러 가지로 편의대로 진행된 부분들이 있습니다.(전화번호, 사업자등록, 등등) 로고도 회사 측에서 디자인을 해 주었습니다. 사업자명의가 누구냐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다만, 이 사업의 준비를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사업을 시작하면서 ‘골목식당’에 출연하게 될 거라고 생각하고 사업을 시작한 게 아니기 때문에 전혀 문제될 것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제 능력대비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프랜차이즈 문제는 저의 먼 목표 중 하나였습니다. 회사 측에서 자체적으로 홍보도 진행해 주었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할 수 없는 일들을 도와주었습니다. 처음 오픈했을 때 제 가게에는 전화도 없었고, 당연히 전화번호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일들은 골목식당과 전혀 상관없이 촬영 전의 일들입니다.

골목식당에 참여하게 된 것은 청파동 하숙골목이 선정되는 과정에서 100% 우연하게 선정되었을 뿐입니다. 작가님이 저를 먼저 찾아와서 의뢰해 주셨고, 골목식당 측의 업체 선정 방식이나 기준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방송에 참여해 줄 수 있냐는 제안에 동의했을 뿐이고, 작가님이 법인사업자로는 방송하기 어렵다고 고로케 사업을 제 개인사업자로 사업자 변경할 수 있냐고 해서, 누나와 공동사업자로 변경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사업자를 변경하였고, 청파동의 회사 쪽 사업자는 폐지하였습니다. 따라서 이 사업은 현재 개인사업자(공동)로 등록이 되어있고 회사와는 분리되었습니다. 이 부분 때문에 많은 분들이 의혹이라고 생각하시는 듯합니다.

고로케 사업은 제 사업입니다. 이 부분은 부정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제 노동력 100%를 투자해서 제가 직접 고로케를 만들고 있습니다. 고로케를 만드는 일은 어느 누구도 대체할 수 없습니다. 큰돈을 버는 일도 아니고 100% 노동집약적인 사업입니다. 제가 고로케를 못 만들거나 만들지 않으면 그냥 그날로 멈출 수밖에 없는 일입니다. 사촌누나는 공동사업자로서 고로케를 같이 만들어 줄 순 없지만 저를 도와주고 지원해주기 위해 물심양면 최선을 다할 뿐입니다. 도움을 받긴 했지만 제가 어렵게 번 돈 전부를 투자해서 시작한 제 사업입니다.


골목식당 방송을 통해 저는 부족한 부분과 문제점을 깨닫고 스스로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랐고, 소신껏 의견을 개진했습니다. 경험이 부족하고 실력이 부족한 건 제가 앞으로 극복해 나가야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잘못된 모습은 얼마든지 꾸중도 듣고 고쳐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노력해서 맛있는 고로케로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입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