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여기 왜 또 있어?" 셀카 찍다가 '깜놀'한 아기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1-08 13:53:51
공유하기 닫기
엄마와 셀카를 찍다가 크게 놀라는 아기 영상이 화제입니다. 

지난 12월 25일 아침 플로리다 거주 여성 안드레아 불스(Andrea Boals) 씨는 생후 3개월 아들 베넷 불스(Bennett Boals)와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었습니다.



그런데 스마트폰 속 엄마의 얼굴을 본 베넷은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곧바로 옆에 있는 엄마를 확인한 후 함박웃음을 짓습니다. 이후 카메라와 엄마의 얼굴을 반복해서 쳐다보며 신기해하는 모습입니다.

안드레아는 해당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는데 조회수가 1월 8일 기준 1600만 회를 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아기의 모습이 너무 귀엽다는 반응입니다.

안드레아는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베넷이 두 곳에서 나를 만나 행복이 가득 찬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내 마음도 얼마나 사랑으로 가득 찼는지는 보여주지 않았다”라고 아쉬움을 표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