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사인, ‘일산화탄소 중독’ …타살 흔적 無” 부검의 소견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1-08 11:34:41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닷컴DB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경기 용인시의 한 주택가 공터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의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되며 타살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는 부검의의 구두소견이 나왔다.

1월 8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5분경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국정원 직원 A 씨(43·남성)에 대한 부검이 진행됐다.



부검 결과에 따르면 A 씨의 사인은 혈액에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은 것으로 보아 ‘일산화탄소 중독사’로 추정된다. 시신에서 특별한 외상이나 질병은 관찰되지 않았다. 경찰은 추가적인 검사 후에 A 씨의 사인에 대해 종합적인 판단을 할 예정이다.

A 씨는 6일 오후 1시 25분경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보정동의 한 주택가 공터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차량 조수석 아래에서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유가족은 같은 날 새벽 4시 38분경 A 씨가 유서를 남기고 사라졌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유서에는 국정원 업무 관련 내용은 없었고,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