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유치원 2곳중 1곳 ‘전염병 어린이’ 격리 공간 없어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1-08 13:00:01
공유하기 닫기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2곳 중 1곳은 전염병에 걸린 아이를 격리할 시설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정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영유아 전염성 질환 관리 및 대책’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집 808곳, 유치원 409곳을 2017년 설문조사한 결과 98.1%가 구내염, 수족구병, 인플루엔자 등 전염성 질환에 걸린 아이가 있으면 격리하거나 귀가 조치한다는 규정을 갖고 있다.



하지만 시설 내 격리 공간을 갖춘 곳은 48.7%로 절반 미만이었다. 그나마 있는 격리 공간 활용률도 10% 안팎에 그쳤다. 전담 돌봄 인력이 부족하고 전염병 관리 규정이 명확하지 않다 보니 설치된 시설조차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아이들은 평균 하루 7시간 이상을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보낸다. 전염병 대비가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보고서는 △별도의 돌봄 인력 확보 △격리 공간 △격리 기준 명확성 등을 개선책으로 꼽았다. 보고서는 “치사율이 높지 않은 전염병을 강제로 관리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려우므로, 구체적인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며 “귀가 조치한 아동을 돌보기 어려운 맞벌이 가구를 위한 시설과 일시적인 돌봄 시스템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