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액 2만 1000원, 이것저것 써 보세요” 日 안경 대여 서비스

이예리 기자
이예리 기자2019-01-07 14:25:44
공유하기 닫기
필요한 모든 물건을 구입하기보다 빌려 쓰고 돌려 쓰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인식이 퍼지고 있습니다. 대여비를 지불하고 빌려 쓴 뒤 반납하면 공간도 차지하지 않고 관리도 쉬운 데다, 사용하다 지겨워지면 다른 물건으로 바꿀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メガネの田中
일본 전역에 116개 가맹점을 보유한 안경 체인 ‘메가네노다나카(メガネの田中)’는 일본 최초 ‘정액제 안경 대여’ 서비스를 4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라고 최근 밝혔습니다. 다양한 안경을 써 보고 싶지만 매 번 만만치 않은 돈을 들여 여러 가지 안경을 장만하기는 부담스러워하는 성인들과 성장기라 안경을 자주 바꿔야 하는 어린이들이 주 타겟입니다. 매 달 일정 금액을 내면 안경테와 렌즈를 이것 저것 바꿔 가며 사용해 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3년 동안 안경 혹은 선글라스를 3개까지 바꿔 가며 쓸 수 있는 기본 정액제 서비스 요금은 월2100엔(약 2만 1000원) 입니다. 3만 엔(약 30만 원)이상 고가 안경테들이 갖춰져 있으며 안경을 교환할 때마다 시력을 다시 측정해 렌즈도 새로 맞춰 준다고 합니다.

안경을 자주 바꿔 주어야 하는 성장기 어린이를 위한 서비스 요금은 월 1800엔(약 1만 8000원)이며 안경테와 렌즈를 횟수 제한 없이 교체할 수 있습니다.

메가네노다나카 측은 “여러 가지 모양의 안경을 사용하고 싶어도 한 번 살 때 구입비가 만만치 않다 보니 매번 무난하고 비슷한 모양만 사는 고객들이 많다”며 “우리 회사의 안경 렌탈 서비스를 이용하면 부담 없이 새로운 디자인을 시도해 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예리 기자 celsett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