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측 “신동욱 자진하차, 후임 미정·방송 지장無”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9-01-07 09:33:02
공유하기 닫기
‘진심이 닿다’ 측 “신동욱 자진하차, 후임 미정·방송 지장無”

배우 신동욱이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에 자진 하차했다.



‘진심이 닿다’ 측은 1월 7일 동아닷컴에 “신동욱이 ‘진심이 닿다’에서 최근 자진 하차했다. 다만, 신동욱 하차로 인한 영향은 없을 예정이다. 현재까지 신동욱 촬영 분량이 많지 않았다. 방송에는 지장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후임 배우에 대해서는 “아직 미정이다. 향후 투입해 촬영에 들어간다”고 이야기했다.

신동욱은 최근 ‘조부 효도사기’ 의혹 논란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이에 심적으로 부담을 느꼈던 신동욱은 ‘진심이 닿다’에 피해주지 않기 위해 자진 하차를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이동욱·유인나 재회,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주목받고 있다. ‘남자친구’ 후속으로 시청자를 만난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