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측 “박유나 거짓말 후폭풍, 윤세아X김병철 가족 파국”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9-01-04 18:43:17
공유하기 닫기


박유나의 ‘하버드생’ 거짓말은 어떻게 밝혀질까.
차세리(박유나)의 거짓말이 들통 나면서 충격적인 반전이 펼쳐진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노승혜(윤세아)와 차민혁(김병철)의 자랑이었던 세리의 하버드 입학이 모조리 거짓이었던 것. 의외의 힐링을 선사하던 승혜와 민혁 가족에게 먹구름이 끼기 시작하면서 이번 주 전개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잠시 귀국한 하버드생 세리. 캐슬 주민들 앞에서 하버드 생활과 “미 정부에서 일하고 싶어요. 이왕이면 화이트하우스”라는 원대한 꿈을 이야기하며 민혁을 뿌듯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세리의 치명적인 비밀은 금세 밝혀졌다. 세리의 미국 생활을 돌봐주던 이모(김주령)를 통해 “그동안 가짜 대학생으로 속여서 하버드 측에서 세리를 고발했단다. 강의를 도강하고 학생 카페테리아 출입하면서 하버드 학생인양 도미토리에 살았대”라는 세리의 거짓말이 드러난 것.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하버드의 도서관, 동생들에게 선물한 하버드대 모자 등 세리의 말과 행동에는 진실이 단 하나도 없었다.




유일하게 세리의 거짓말을 알고 있는 승혜. 앞서 공개된 13회 예고 영상에서 늦잠을 자는 세리에게 “도대체 나이가 몇인데 아직도 이 모양 이 꼴이야”라며 소리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항상 고상함과 우아함을 지켜온 승혜라곤 도통 믿기지 않는 모습이었다. 믿었던 딸의 거짓말에 당한 승혜뿐만 아니라, 세리만 보면 싱글벙글 미소를 짓던 딸바보 민혁의 반응도 궁금해진다. 평소에 한서진(염정아) 가족에게 열등감을 느끼던 민혁은 서진의 과거가 밝혀지고 나자 통쾌한 웃음을 지은 바 있다. 게다가 요즘은 자신의 학연을 필요로 하는 강준상(정준호) 때문에 우위에 서있다는 희열을 만끽하고 있기 때문.


그런 가운데 4일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엔 아직 사건의 전말을 모르는 민혁의 눈치를 보는 승혜와 동생 차서준(김동희) 앞에서 표정이 굳어진 세리의 모습이 담겼다. 제작진은 “그동안 감쪽같이 감춰온 세리의 하버드생이라는 거짓말에 온 가족이 일촉즉발 상황에 놓였다”고 설명하며, “세리가 왜 엄청난 비밀을 숨기게 된 건지, 그리고 이를 알게 된 승혜는 어떤 선택을 내릴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