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매각한다" 김정주 폭탄 선언, 한국 최대 M&A 성사되나?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1-03 16:24:11
공유하기 닫기
넥슨의 창업주이자 국내 게임시장의 1세대 경영인으로 손꼽히는 김정주 NXC 대표가 자신이 가진 지분 전량을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김정주 NXC 대표(출처=게임동아)
금일(1월 2일)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대표는 본인 및 특수 관계인이 보유한 넥슨의 지주회사 NXC 지분 98.64% 전량을 매물로 내놨다고 전했다. 이는 김 대표가 가진 지분 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의 29.43% 그리고 김 대표의 개인회사 와이즈키즈(1.72%) 지분을 모두 합친 것이다.



아울러 공동 매각 주관사로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선정되어 이르면 내달 2월부터 예비입찰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에 국내 최대 게임사 중 하나인 넥슨의 지분 구조가 대대적으로 변화될 것이 예고되어 업계를 비롯한 시장 전체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넥슨 그룹은 김정주 대표의 NXC가 넥슨(일본 법인)의 지분 47.98%를, 또 넥슨(일본 법인)이 넥슨 코리아의 지분 100%를 지니고 있는 등 NXC를 필두로 NXC->넥슨->넥슨코리아->네오플 등 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지니고 있다.

특히, 넥슨이 지난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이후 넥슨의 시가총액은 종가 기준 약 1조 2,626억 엔(한화 약 13조 원)을 기록했으며, NXC가 보유한 넥슨의 지분을 따지면 약 6조 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6조 4천 억으로 추정되는 한국 게임산업 규모보다 큰 금액이다.


아울러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와 유럽의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및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코빗' 등 NXC의 계열사 가치와 경영권 인수에 따른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약 10조원이 넘는 매각 규모가 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는 국내 증권 거래 사상 최대 규모의 M&A이기도 하다.

이렇듯 시장 매물로 나온 NXC의 지분 행방에 업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매각 예상가가 무려 10조 규모나 되어 국내 최대 규모의 M&A가 성사될 가능성이 클 만큼 국내 기업들이 연합하여 사모펀드(PEF) 등의 재무적 투자자(FI)와 함께 인수전에 나서는 것은 물론, 해외 기업의 인수 등 수 많은 가능성이 재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텐센트 로고(출처=게임동아)
이중 가장 유력한 회사로 떠오른 것은 중국의 텐센트다. 이미 넥슨 산하의 계열사 네오플의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의 중국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는 점과 라이엇게임즈, 유비소프트, 에픽게임즈, 슈퍼셀 등 해외의 거대 게임사들의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할 만큼 막강한 자본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

여기에 현재 중국의 게임 시장 규제로 주가가 대폭 하락하는 것은 물론, 최근 공개된 중국 내 판호(허가) 목록에도 텐센트의 이름이 빠져 있는 등의 내환을 겪고 있는 만큼 어려운 중국 내 상황을 글로벌 투자로 헤쳐 나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넥슨이라는 탄탄한 기업과 시너지를 노릴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또 다른 회사는 미국의 디즈니다. 디즈니의 경우 10년 전 넥슨 인수를 검토한 바 있을 정도로 한국 게임 시장에 관심을 둔 바 있으며, 현재 10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자금을 융통할 수 있는 몇 안되는 기업 중 하나라는 점에서 가장 현실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특히, 영화, 완구에 이르기까지 엔터테인먼트 전분야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디즈니가 유일하게 접근하지 못한 영역이 게임인 만큼,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잡은 넥슨과 전세계 시장을 움직이고 있는 디즈니의 막강한 IP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도 이러한 추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부분이다.

이렇듯 게임업계에 엄청난 충격을 안겨준 김정주 NXC 대표의 지분 판매에 대해 넥슨 측은 아직 확인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게임전문 조영준 기자 zoroast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