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사장, 갑질 의혹…지인 좌석 안 바꿔준 직원에 경위서 받아?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1-02 13:55:55
공유하기 닫기
(왼쪽부터) 블라인드,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 사진=동아일보 DB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이 지인 일행의 항공기 좌석을 바꿔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당 승무원에게 경위서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1월 2일 에어부산에 따르면 2018년 12월 17일 중국 싼야에서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는 에어부산 BX374편 항공기에서 승무원이 비행기 두 번째 줄 유상 좌석에 무단 착석한 승객 A 씨를 발견하고 원래 자리로 돌아갈 것을 요청했다.



이 항공편 첫째 줄부터 셋째 줄까지는 추가비용을 내야만 앉을 수 있다. A 씨는 여섯 번째 줄을 예약했던 손님이었다.

승무원이 무단으로 두 번째 줄에 착석한 A 씨에게 원래 자리로 돌아갈 것을 요청하자 A 씨 일행으로 첫 번째 줄에 앉아있던 B 씨가 "내가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 친구"라고 밝히며 "좌석을 옮긴다는 사실을 지점장에게도 말했는데 왜 바꿔주지 않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승무원과 사무장이 "추가 요금을 지불하시고 앉으시는 손님들이 불쾌하실 수 있다"며 A 씨 일행의 요청을 거절했다.


이후 한 사장은 해당 승무원들을 관리하는 팀장을 불러 당시 상황 조치가 적절했는지 물었다. 또 담당 승무원과 사무장에게 경위서도 제출하게 했다.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도 이같은 내용이 올라왔다. 에어부산 직원으로 인증된 누리꾼은 한 사장 지인이 "내가 한 사장 친구야. 어디서 앉지 마라 난리야"라고 소동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또 한 사장이 다음 날 팀장을 불렀고, 매뉴얼대로 했지만 사무장이 경위서를 썼다고 했다. 경위서를 쓴 사무장은 올해 승진에서 누락됐다고 전했다.

에어부산 측은 한 사장과 B 씨는 직접 만난 적도 없고 이름 정도만 아는 사이라고 밝혔다. 경위서 제출 요구에 대해선 "A 씨가 관절통 때문에 무릎을 펼 수 없었다고 주장하며 비어있는 2열을 원했는데, 왜 무릎이 아픈 승객에게 서비스 케어를 해 주지 않았는지 등 경위를 묻기 위해 경위서 제출을 요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승진 누락 주장에 대해선 "인사는 12월 말 실시됐으나 인사 평가는 이 일이 발생한 12월 17일 이전에 다 끝났다"라며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에어부산 측 해명에도 이 사건과 관련된 블라인드 글은 계속 올라오고 있다. 1일 에어부산 직원으로 인증된 또 다른 직원은 블라인드에 "지인이 다리가 불편했다고요? 기내에서 그런 말 없었는데. 부산 도착 후 버스 이동이 있었는데 끝까지 화내면서 계단 잘 내려갔다던데. 그냥 죄송합니다 한마디 하면 될 일을..."이라고 적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