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 측 “임신 20주차, 내년 5월 출산 예정”

조혜선 기자
조혜선 기자2018-12-31 09:35:42
공유하기 닫기

배우 한가인이 둘째 아이를 임신했다.

BH엔터테인먼트 측은 3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한가인 씨에게 큰 축복이 찾아 왔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한다”면서 “현재 한가인 씨는 임신 20주 차에 접어들어 내년 5월 출산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어 “건강 상태는 매우 양호하고, 안정을 취하며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가인의 남편인 배우 연정훈은 전날 진행된 2018 MBC 연기대상에서 직접 둘째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이날 그는 ‘내 사랑 치유기’로 연속극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후 무대에 올라 “내년에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게 됐다. 씩씩하게 건강하게 태어나서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정훈과 한가인은 지난 2005년 결혼, 2016년 첫째 딸을 품에 안았다.



다음은 한가인 소속사 측에서 보낸 입장 전문이다.



배우 한가인 씨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입니다.


한가인 씨에게 큰 축복이 찾아 왔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현재 한가인 씨는 임신 20주 차에 접어들어 내년 5월 출산 예정입니다.
한가인 씨의 건강 상태는 매우 양호하고, 안정을 취하며 태교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항상 한가인 씨에게 주시는 따뜻한 사랑과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앞으로 태어날 아이에게도 많은 축복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