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감반, 사업가-교수 동향까지 파악” 김태우가 보고한 첩보 리스트

donga@donga.com2018-12-20 14:36:41
공유하기 닫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이 청와대에 보고한 첩보 리스트 중 일부를 자유한국당이 12월 19일 전격 공개했다. 이른바 ‘김태우 리스트’에는 민간인과 이명박 박근혜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정보 수집 정황이 담겨 있어 연말 임시국회 정국에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도중 “김 전 특감반원이 컴퓨터에 작성했던 목록이 나온 컴퓨터 화면을 사진으로 찍어온 것”이라며 리스트를 공개했다. 한국당이 이날 공개한 김태우 리스트는 104건. 한국당은 이 중 11건을 민간인 정보수집 등 문제 문건으로 지목했다.

나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 친분 사업가 부정청탁으로 금품 수령, 진보 교수 전성인에 대한 사찰도 있다”며 “이 리스트만 보면 민간인 사찰을 마구잡이로 한 걸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형철 대통령반부패비서관은 긴급 브리핑을 자청해 “특감반원은 자신이 주제를 정해서 첩보를 수집하기 때문에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아무런 지시 없이 자신이 생산한 문건”이라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이 문제를 제기한 11건의 문건 중 ‘박근혜 전 대통령 친분 사업가 부정청탁 관련 보고’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 금품수수 관련 동향 보고’ ‘방송통신위원회 고삼석 상임위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갈등 문건’ 등 3건은 조국 대통령민정수석에게까지 보고됐다고 밝혔다. 김 수사관의 보고 문건이 청와대 말대로 모두 ‘불순물’은 아니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한국당이 ‘김태우 리스트’를 공개하고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청와대가 한 특감반원의 일탈로 규정했던 이번 사안은 청와대와 여야의 정면 대결로 번지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직무유기, 직권남용 수사는커녕 김 수사관에 대해 수사의 칼을 휘두르려고 한다면 결국은 특별검사로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김 수사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최우열 기자

관련기사

카톡에서 소다 채널 추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