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찾은 노숙자 병문안 온 ‘개’들의 진정한 우정

hwangjh@donga.com2018-12-14 17:11:15
공유하기 닫기
떠돌이 개들이 응급실에 내원한 노숙자를 병문안 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어떤 사연일까.

12월 11일 동물전문매체 더도도는 지난 9일 브라질 알토베일지역병원(Hospital Regional Alto Vale)에 방문한 특별한 병문안 손님에 대해 보도했다. 바로 한 무리의 개들이 자신들을 볼봐주던 노숙자를 따라 병원을 찾은 것이다.

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크리스 맘프림(Cris Mamprim)은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병원 문 앞에 서서 안 쪽을 바라보고 있는 개 네 마리의 모습이었다.

맘프림은 이날 오전 3시 무렵 세자르(César)라는 이름의 노숙자가 병원에 왔을 때 그의 친구들이 찾아왔다고 적었다. 그리고 그들이 나눈 우정과 사랑이 자신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 개들은 세자르가 음식을 주고 돌보아 왔던 그의 친구들이었다.

그 개들은 안으로 들어오지 않고 문 밖에서 세자르를 바라보고만 있었다.

맘프림은 당시 상황을 전하며 세자르의 약을 조제하는 동안 개들이 따뜻한 건물 안에 머무를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세자르와 그의 개들을 위한 약간의 음식도 나눠주었다.

이 한 장의 사진은 페이스북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12만 명이 공감을 표시했고 7만8000회 넘게 공유 됐다. 2만 2000명이 넘는 누리꾼들은 “동물만이 줄 수 있는 순수하고 진정한 사랑이다”, “아름다운 장면이다”, “진정한 친구다” 등 댓글을 달며 이들을 응원했다.

황지혜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