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수시 합격자 78명 잘못 발표

donga@donga.com2018-12-14 09:09:04
공유하기 닫기
조선대학교 홈페이지
조선대가 2019학년도 수시모집 합격자 78명을 잘못 발표했다가 4시간 만에 정정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조선대는 12월 13일 오전 10시경 2019학년도 수시모집 합격자 3591명과 예비순위자 580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불합격자인 78명을 합격자로, 합격자 78명을 불합격자로 발표했다. 문제가 된 전공은 체육대학 공연예술무용과, 미술대학 디자인공학과, 디자인학부 가구·도자디자인전공, 섬유·패션디자인전공, 실내디자인전공, 시각디자인학과, 만화·애니메이션학과, 미술학과 현대조형미디어전공, 회화학과 서양화전공 등이다.

조선대 측은 오후 2시경 오류를 정정하고 피해를 본 학생들에게 개별적으로 통보해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학생과 학부모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조선대는 이날 오후 6시 30분경 김재형 총장직무대리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조선대는 사과문에서 “일부 수험생의 합격 여부 문의를 받고 확인한 결과 실기 전형이 있는 일부 학과에서 실기 과목 점수를 반영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생겼다”며 “실기전형 이외의 전형은 이상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오전에 발표된 2019학년도 수시모집 실기전형 합격자 발표에 혼선을 드려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실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선대 수시전형은 3707명 모집에 1만6041명이 지원해 평균 4.3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조선대는 미등록, 등록 포기로 인한 결원에 대해서는 추가합격자를 선발해 12월 26일 발표할 예정이다.

광주=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