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x정소민 ‘기방도령’ 캐스팅…조선 최초의 男 기생 이야기

polaris27@donga.com2018-12-13 09:28:21
공유하기 닫기
신박한 사극 ‘기방도령’(가제)이 내년 개봉을 앞두고 국내 영화계 상큼 발랄한 매력을 대표하는 배우 이준호와 정소민을 캐스팅 했다.

‘기방도령’은 남존여비 관념으로 여인들이 억압받던 옛 시절, 조선 최초로 남자 기생이 되어 여인들의 심장을 뛰게 하는 귀여운 사랑꾼 ‘허 색(이준호)’과 시대를 앞서가는 진보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꽃처럼 화사한 여인 ‘해원(정소민)’이 진실한 사랑을 찾아 벌이는 신박한 사극.

이준호는 기생의 아들로 태어나 기방에서 자란 도련님 ‘허 색’역을 맡아 능청스러운 연기로 발칙한 웃음을 안겨 줄 것이다. 정소민은 ‘해원’ 역을 맡았다.

두 배우는 이미 영화 ‘스물’을 통해 상큼발랄한 모습으로 호흡을 맞춰 많은 이들이게 꿀케미를 자랑해, 신박한 사극 ‘기방도령’에서의 만남은 팬들에게 더 없이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이번 작품에서는 두 배우의 특장점인 마음을 심쿵하게 만드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러닝타임 내내 유감없이 발휘 해 멋진 호흡을 보여줄 것이다. 이준호는 캐스팅 소감에 대해 “무엇보다 대본이 재미있었고 여태껏 만나왔던 캐릭터와는 색다른 매력이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큰 이유가 되었다”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고, 정소민 역시 “소재가 독특한 만큼 재미있는 작품이 나올 것 같아 벌써부터 설렌다. 좋은 연기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독보적인 소재인 신박한 사극 ‘기방도령’은 영화 ’위대한 소원’으로 유쾌하고 독특한 연출력을 자랑했던 남대중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색다른 작품의 탄생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독특한 소재와 호감도 높은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신박한 사극 ‘기방도령’은 12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