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큰’ 인도 유명 배우, 농민 1400명 빚 대신 갚아…“성취감 느껴”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8-11-21 15:20:31
공유하기 닫기
사진=아미타브 바찬 페이스북
인도 출신의 인기 배우인 아미타브 바찬(76)이 농민 약 1400명의 빚을 대신 갚아줘 화제다.

영국 BBC에 따르면 바찬은 지난 20일(현지 시간) 개인 블로그를 통해 농민 1398명의 은행 빚을 대신 갚았으며, 이를 통해 성취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바찬에 따르면 그는 농민들의 은행 빚을 갚기 위해 4000만 루피(약 6억 3300만 원) 이상을 지불했다.

바찬이 빚을 대신 갚아준 농민 1398명은 모두 인도 북부의 우타르프라데시 주에 거주하는 고향 사람들이다.
 
바찬은 “대출금이 상환됐다는 것을 개인적으로 확인시켜 줄 것”이라고 밝혔다.

바찬이 농민들의 빚을 대신 갚아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올해 초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마하라슈트라 주 농민 350명의 빚을 대신 갚아주기도 했다.


바찬은 “농민들이 계속해서 겪고 있는 부담 중 일부를 덜어주고 싶은 마음이 든다”며 “마하라슈트라 주 농민들이 처음이었고, 이번에는 우타르프라데시 주 농민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바람이 이뤄질 때 내적 평화를 만들어 낸다”고 전했다.

BBC에 따르면 인도는 수십 년 간 가뭄, 지하수 고갈, 시설 부족, 생산성 저하 등으로 농업에 어려움을 겪었으며 이로 인해 수만 명의 농민이 빚을 지는 등 경제난에 처했다.
 
또 1995년 이후 최소 30만 명 이상의 농민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열악한 경제 상황이 자살 문제와도 연관이 있다고 BBC는 보도했다.

한편 바찬은 190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한 베테랑 배우로, 인도에서 가장 유명한 배우 중 한 명이다. 그는 발리우드 뿐 아니라 할리우드에도 진출, 영화 ‘위대한 개츠비’, ‘샨타람’ 등에 출연했다.

특히 그는 지난 2015년 8월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공개한 ‘세계에서 수입이 가장 많은 남자배우’ 리스트에서 1년간 3350만 달러(약 378억 4500만 원)를 벌어 들여 공동 7위에 오른 바 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