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서장훈 “인기남이었던 기억 없다” 짠내 폭발

조유경 기자2019-05-07 09:45:00
공유하기 닫기

서장훈의 못 말리는 폭탄 선언이 안방극장을 빵 터트린다.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38회에서는 입 쎈 참견러들까지 심쿵하게 만든 그때 그 시절 ‘인기남’의 추억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7일 방송에는 대학교 4학년, 캠퍼스 라이프 끝자락에 찾아온 운명적인 로맨스 때문에 고민에 빠진 한 여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훤칠한 키는 물론 단정한 스타일링, 상냥한 미소까지 캠퍼스의 여심을 흔들어놓는 완벽한 남자 선배의 등장에 사연녀의 마음이 요동치기 시작한 것.

그러나 그는 사연녀 뿐만 아니라 수 많은 여자 후배들의 선망을 받고 있었던 것은 물론 나를 좋아하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친절한 그의 태도는 모든 여자들을 향한 것이었다고 해 참견러들의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다.

그런 가운데 참견러들은 학창시절 어디에나 존재했던 ‘인기남’에 대한 추억을 소환시키며 향수에 잠긴다. 특히 매 방송에서 입 쎈 언니로 냉정하고 단호한 태도를 보여왔던 김숙과 한혜진, 곽정은마저 설레게 만들었던 그 시절 인기남의 이야기가 공개된다고 해 안방 참견러들의 기대감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더불어 남성 참견러들을 향해 “인기남이었을 것 같다”고 말하는 여성 참견러들을 향해 서장훈은 단호하게 “인기남이었던 기억이 없다”며 폭탄발언을 서슴치 않아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태어나서 단 한번도 인기남이었던 적 없는(?) 서장훈의 짠내 폭발 역사까지 직접 밝혔다고 해 오늘(7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서장훈의 웃픈 ‘인기남’ 히스토리는 7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될 KBS Joy 로맨스 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