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매매 알선 정황 포착 “생일파티에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 참석”

조유경 기자2019-04-08 09:10:00
공유하기 닫기

빅뱅 전 멤버 승리(29·이승현)가 2년 전 필리핀 팔라완 섬에서 연 생일파티에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이 참석했고,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이들이 성매매 알선과 관련된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채널A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승리의 팔라완 생일파티에 참석한 일부 여성들을 상대로 성접대 혐의와 관련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채널A는 승리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 섬에 있는 리조트에서 생일 파티를 열였고 당시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을 데리고 오기 위해 모든 여행 경비를 부담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승리가 부담한 이 여행 경비가 성매매와 관련된 대가로 의심하고 있다. 해외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투자를 받기 위해 여성 종업원을 소개했다는 것.

하지만 승리 측은 성매매 알선 관련한 일에는 부인을 하고 있다. 단순히 모든 참석자 비용을 지급했다는 입장이다.

승리는 현재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입건돼 조사받고 있다.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중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의혹에 대해 조사했다.

승리가 들어가있는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여자애들을 불러라”, “잘 주는 여자애들로”라는 등의 대화를 나눠 충격을 주고 있다. 또한 2017년에는 일본인 사업가를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