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식탁에 앉고 싶은 사람은?

바이라인2020-05-22 09:00:02
공유하기 닫기
요즘 혼밥이 유행이에요.

바쁜 일상에서 같이 식사 한번 하기도 쉽지 않으니까요.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그런데 그거 아세요? 외로우면 살찐다는 사실을. 혼밥도 좋지만 가끔은 식탁 친구와 함께 먹는 시간도 놓치지 마세요.

우아한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그녀에게 요즘 특별한 즐거움이 생겼어요. 바로 혼자 사는 사람들끼리 함께 식사하는 것. 좋아하는 사람들과 식탁친구를 만드니 일상의 활력도 생겼다는군요. 혹시 식탁친구로 초대하고 싶은 사람이 누구인가요? 행복은 추상적인 것이 아니에요. 값비싼 것도 아니죠.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밥 먹는 것! 이것만 잘 실천해도 행복은 가까워져요. ‘무엇을’ 먹느냐보다는 ‘함께’ 먹는다는 사실이 우리를 더 행복하게 해주잖아요.

외로움과 폭식은 가까운 친구 사이에요. 감정적 식사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는 외로움을 잘 다룰 줄 알아야 해요. 외로움을 음식으로 잊으려고 하지 말고, 오히려 음식을 적극적으로 활용해보면 어떨까요? 바로 식탁친구를 만들어보는 거예요. 맛있는 음식은 기본이고 친구들의 수다가 곁들어지면 더 멋진 만찬이 될 거예요. 외로움의 대가가 ‘늘어난 살’이 아니라 ‘식탁친구’라면 꽤 괜찮지 않을까요?

마음속으로 이렇게 생각하는 거예요. ‘나는 외로움을 이렇게 풀고 있어. 내가 외로울 때 함께 밥 먹어주는 사람이 있어 참 좋다.’ 내 이야기를 들어주는 친구에게 아낌없이 밥을 사주세요. 밥값보다 더 소중한 식탁친구와 함께 외로움을 잊고 심리적인 허기도 채워보세요.

주중에는 열심히 다이어트를 해놓고 주말에 폭식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혼자 지내는 시간이 많으니 음식을 친구 삼아서 외로움을 잊는 거죠. 혼자의 즐거움을 모르고 괜히 먹는 것으로 풀지 마세요. 혼자서 심심하다는 이유로 쉽게 먹는 것에 손을 대잖아요. 그리고 후회하죠. 한심한 자신을 탓하면서 하루가 야속하게 지나가버립니다.



식탁친구가 없다면 혼자만의 시간에 빠져보세요.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외로움을 즐길 수 있다면 외로움은 멋진 선물이 될 수 있어요. 혼자 있는 나를 한심하다고 여기지 말고, 그동안 소홀했던 일도 하면서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으로 만들어보세요. ‘혼자’를 키우는 시간으로 바꾸는 거예요.

혼자서도 우아하게 보내기 프로젝트, 함께 도전해볼까요? 혼자 밥을 먹을 때도 식탁 분위기 연출하기, 비오는 날 남산 산책하기, 쉬는 날에 땀나도록 운동하기, 개장시간에 맞춰 서점에 가기 등 혼자서도 얼마든지 우아하게 보낼 수 있어요. 

- 유은정, <내 몸이 변하는 49일 식사일기>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