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강탈…미국 쇼핑몰에 등장한 ‘김정은 롬퍼’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미국 ESPN 방송국 소속 방송인 캐리 차우(Cary Chow)가 올린 트윗 하나가 사람들에게 ‘동공지진’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그는 6월 15일 “인터넷에 있는 것들 중 가장 끔찍한 것을 찾아냈습니다. 정말이지 끔찍한 조화네요”라며 김정은 얼굴로 가득한 남성용 롬퍼(romper)사진을 올렸습니다.

장난 같아 보일 수도 있지만 놀랍게도 진짜 파는 옷입니다. 최근 미국 남성들 사이에서 롬퍼가 조금씩 인지도를 얻자 한 인터넷 쇼핑몰에서 독특한 프린트를 자랑하는 롬퍼 제품들을 내놓은 것입니다. ‘겟 온 플릭(GetonFleek)’이라는 이 쇼핑몰은 김정은뿐만 아니라 미국 국기, 부리또 위에 올라탄 고양이, 라면봉지 등이 그려진 독특한 롬퍼를 판매중입니다.

그만...그만해...
김정은 얼굴은 롬퍼만이 아니라 티셔츠, 민소매 티, 후드티 등 다양한 옷에 프린트되며 사랑(?) 받고 있습니다. 물론 옷 생산자들이 김정은을 정말 좋아해서 옷에 얼굴을 붙인 것은 아닐 테고, 일종의 풍자대상 아이콘인 셈이지만요.

‌구매자들 반응은 어떨까요. “이 옷은 내 삶을 바꿔 놓았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여자들이 내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상황을 경험했습니다”, “이 옷을 입고 있으면 가만히 있어도 여자들이 말을 걸어옵니다”라며 호평이 가득합니다. 이 후기들이 진정한 호평인지, 아니면 '동지'를 늘리기 위한 물귀신 작전인지는 직접 입어 보면 알 수 있겠죠?

패션인지, 개그인지, 안구 테러인지 쉽게 판단하기 어려운 ‘김정은 롬퍼’는 79.99달러(약 9만 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해외배송 시 14.95달러(약 1만 7000원)의 배송비가 추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