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이번엔 ‘곽정은’ 언급?…“말 가려 하라”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배우 장미인애가 작가 곽정은을 향해 “말 가려 하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장미인애는 6월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늘 매년 저는 저의 친구이자 그리고 동료인 친구인 저의 평생 선배 언니 후배 동생 스태프 분들이 그렇게 저를 대신해 며칠을 눈물을 흘리며 제 곁에 말없이 있어 주어서 저는 눈물이 나지 않더라”라며 “참는 거겠지. 15년을 참아내고 이겨냈으니까. 하지만 이번 일은 저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제가 마지막 가지고 있던 제게 남은 전 재산을 세월호에 기부한 첫 번째 대한민국 국민이었다. 저는 그때 가장 힘든 시기였다. 저는 다 필요 없다. 다시 0으로 초심으로 돌아가서 살아가면 되니까. 남들에게 우스웠던 그 500이 저는 전 재산이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하셨나”고 꼬집었다.

그는 “저는 굶으면 굶고 다시 일하면 일하자는 마음으로 모든 걸 비우고 내려놓았던 사람”이라며 “저는 지금도 말씀드리지만 회사가 없고. 매년 이렇게 저를 잊지 않고 기사 써주시는 기자님들께 감사드린다. 하지만 아직 일하신 지 얼마 안 되신 분들은 저를 모르시니 이렇게 저에게 더는 힘들게 하지 말아달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제가 집에만 있던 공백이 5년인데 왜 자꾸 방송 연예뉴스부터 매체에 오르내리고 제가 어떻게 살아가면 될까”라며 “올해는 저도 복귀를 정말 하고 싶었다. 이번 일로 또다시 저는 모든 게 무너져 내렸다. 하지만 그보다 좋은 일들이 있겠지. 세상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살 거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장미인애는 “그리고 곽정은 씨 말 가려 하라. 언제 어디서 저를 마주칠지 모르니”라고 덧붙였다.

한편 곽정은은 지난 2015년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장미인애 쇼핑몰 고가 상품 논란’에 대해 “시장의 가격을 모르고 ‘내가 연예인이니까 이 정도는 받아야지’라는 생각으로 자신이 사용하던 물건들의 가격을 그대로 붙인 것 아닌가 하는 추측을 할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장미인애는 당시 소셜미디어에 “시장 가격을 모른다? 추측 잘못하신 것 같다. 그동안 발로 뛰어다닌 사람을 바보 만드신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