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일 “‘애인 있다’ 발언 후 광고 다 끊겨”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사진|‘마이웨이’
사진|‘마이웨이’
배우 신성일이 과거 자서전서 논란을 일으켰던 애인의 존재를 언급했다.

6월 15일 밤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신성일의 인생사가 그려졌다.

이날 신성일은 엄앵란과의 결혼 생활을 언급하며 지난 2011년 자서전 출간 기념회서 사생활 공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때 발표된 그의 과거사로 연예계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신성일은 "책을 내고 보니 옛날 죽은 애인의 사진도 나오고 하니까. 그때 그 내용이 생방송으로 나가고 있었다"라며 그때 당시를 전했다.

특히 그는 "당시 사회자가 '지금도 애인이 있습니까?'라며 돌발 질문을 했다. 순간적으로 '없다'라고 답하면 되는데 한 여인의 얼굴이 떠오르더라. 그 여인에게까지 내가 거짓말을 해야 하나"라고 고백했다.

이어 신성일은 "애인이 따로 있다고 한 후 광고가 다 끊겼다. 그리고 불매 운동이 있었다. 그런 거로 손해 배상을 물어냈다"라며 "거짓말하기 싫었다. 엄앵란도 애인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마이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