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폭행 피의자 “필름 끊겨서…내가 범인 맞는 것 같다”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대학교 교정에서 일면식도 없는 여학생을 폭행한 취업준비생이 붙잡혔습니다.

6월 16일 인천 남부경찰서는 인하대학교 휴학생 A씨(27)를 폭행 및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 40분경 인하대 60주년 기념관 2층 입구에서 여학생 B씨(20)를 발로 걷어차며 폭행하고 인근에 주차된 차량 문짝을 발로 찬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 신고를 받고 학교 인근 CCTV 400여개 영상을 분석한 경찰은 주변 고시원과 원룸촌을 탐문수사해 15일 낮 12시경 서울 답십리 한 공사현장에서 일하는 중이던 A씨를 붙잡았습니다.

16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평소 술에 취하면 필름이 자주 끊긴다. (범행)당시에도 만취상태라서 잘 모르겠다”면서도 “(폭행, 재물손괴는) 내가 한 짓이 맞는 것 같다”고 고개를 떨궜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