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흥분제, 인체 유해물질…부작용 심하면 사망할 수도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의 과거 자서전에 돼지 흥분제를 사람에게 이용하기 위해 구입한 적이 있다는 내용이 실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돼지 흥분제가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돼지 등 가축 흥분제(배란촉진제)로 사용되는 요힘빈(Yohimbine) 성분을 사람이 섭취하면 환각이나 빈맥, 심방세동, 고혈압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다년생 식물인 꼭두서니 표면 등에 함유된 요힘빈은 말초 혈관 확장작용에 있어 골수에 영향을 끼친다. 사람의 경우 신경호르몬(노르에피네프린) 생성이 촉진되고 체내 발열과 성기 혈관확장 등 대사활동 증가로 이어진다. 이는 체중 감량의 효과를 내 한 때 다이어트 약품으로도 사용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과량을 복용하면 환각을 비롯해 심계항진(빈맥 등)과 어지럼증, 경련을 일으킬 수도 있고 심하면 정신을 잃거나 사망할 가능성도 있다. 식약처는 이 성분을 유해물질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과거 요힘빈은 발기부전 등의 치료제로 이용되기도 했으나 부작용 등으로 사용이 금지됐다. 미국과 영국 등에서도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임상실험에서도 위험성이 입증됐다.

일각에서는 요힘빈을 흥분·최음효과로 데이트 폭력이나 성범죄 등에 악용하기도 한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요힘빈은 가축 흥분제로 알려져 있지만 원래 마취를 회복하거나 깨어나는 용도로 사용된다”며 “수의사 처방을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현재 판매되는 돼지 발정제에는 요힘빈이 들어가지 않는다”며 “주로 배란촉진제 용도로 쓰이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