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31 16:18

문재인 “내가 대세 맞더라…통합 대통령될 것” 강한 자신감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만화 '원피스'의 명왕(冥王) 실버즈 레일리를 닮아 '명왕 문재인'으로 불린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이 대세다 이런 말들을 많이 하는데 실제로 확인해 보니까 내가 대세 맞더라"고 밝혔습니다.

문 전 대표는 31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이 이번 설 민심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웃으면서 말하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문 전 대표는 "나 개인의 대세라기보다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마음이 대세고, 그다음에는 정권교체를 해낼 사람으로 문재인을 지목하는 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민심은 호남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고, 영남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처음으로 사상 최초로 광주에서도 지지 받고, 부산에서도 지지 받고 영호남과 충청 모두에서 지지 받는 그런 국민 통합 대통령의 시대를 열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문 전 대표는 "어느 지역에서 지지 받으면 다른 지역에서는 배척받아왔다"며 "최초로 지역 통합, 국민 통합을 이뤄내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 그 국민 통합의 힙으로 반칙, 특권, 부정부패를 청산하고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의 시대를 열어 나가는 새 시대의 첫 차가 되고 싶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국민들을 위해 보여줄 비전은 '일자리'를 꼽았습니다.

문 전 대표는 "일자리 혁명을 이뤄서 '민생을 해결해 달라', '국민들의 먹고사는 것을 해결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이 요구하는 민심이었다"며 "그 민심에 부합하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