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건 변하니까”…SNS 글에 이하늬·윤계상 ‘결별설 해프닝’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9-11 15:15:41
공유하기 닫기
윤계상과 이하늬. 스포츠동아 DB
배우 윤계상·이하늬 커플이 때 아닌 결별설에 휩싸였다. 이하니가 올린 의미심장한 SNS글 때문이다.

앞서 이하늬는 9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반려견 ‘감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모든 건 변하니까.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밖에도 이하늬는 #gamsaandheyyo(감사와 해요)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감사’는 이하늬의 반려견, ‘해요’는 그의 연인 윤계상의 반려견 이름이다.

‘감사’를 대상으로 작성된 글로 보이지만 의미심장한 내용에 일부 누리꾼들은 두 사람의 결별을 의심하기도 했다.

그러자 11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하늬의 SNS 글이 ‘감사’에 대한 내용이고 결별설과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5년 전 사진이다. 이하늬가 우연히 강아지 어렸을 때 사진을 보고 추억에 잠겨서 쓴 글이다. 윤계상과의 결별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하늬 인스타그램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