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아들 몰던 화물차에 마중 나간 70대 노모 참변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9-09 09:30:13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만취한 아들이 몰던 화물차에 어머니가 치여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9월 8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7일 오전 1시 40분경 경북 구미시 해평면 왕복 2차로 커브길에서 A 씨(59)가 운전하던 1t 화물트럭이 중앙선을 넘어서 마주 오던 전동 휠체어를 들이받았다. A 씨는 휠체어를 탄 사람이 자신의 어머니(74)인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119구급대에 신고했다. 어머니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음주 측정 결과 A 씨는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51%의 만취 상태였다. 어머니는 늦은 시간에 귀가하지 않은 아들이 걱정돼 마중을 나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어두운 도로에서 어머니를 미처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례식 이후에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미=장영훈 기자 j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