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운동, 스타벅스 동참?…“日제품 추가 발주 중단”

장연제 기자
장연제 기자2019-08-13 16:11:22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진행 중인 가운데,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일본산 제품의 발주를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8월 13일 스타벅스코리아는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들여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 제품에 대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도록 만든 추출식 커피 제품, 비아 말차는 집에서 간편하게 ‘그린티 라테’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소포장 된 제품이다.



스타벅스 측은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으로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아예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사진=스타벅스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방사능 일본산 제품 안전에 대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오리가미 제품은 일본에서 만들지만, 커피 원두 등 핵심 원재료는 제3국에서 생산한 것”이라며 “제품도 문제가 된 후쿠시마와 그 인근 13개 현 지역과 상관없는 지역에서 생산된다. 생산지 증명과 방사능 검사를 철저히 해 합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완제품 상품 외 제조 음료에는 일본산 원·부재로도 쓰지 않고 있다.


스타벅스가 일본산 제품 발주 중지를 검토한 배경에는 판매량 부진도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리가미 시리즈의 경우 전국 1300여 개의 스타벅스 매장에서 하루 100~200개 정도가 팔린다고 한다.

장연제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