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남태현과 논란 해결…“진심어린 사과 받았다”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6-20 17:29:44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tvN
공개 연인이었던 가수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폭로했던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 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장재인은 6월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 씨와 얘기를 나누며 원만히 해결했다. 이제는 자신에게 집중하며 각자의 길을 응원해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재인은 “앞으로 따뜻하고 좋은 모습의 행보를 지켜보고 싶다”며 “동료 뮤지션의 입장으로서 좋은 음악하는 모습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기에 더 좋은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작업실’을 촬영하며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은 지난 4월 열애를 인정했다. 그러나 공개 연애 약 한달만인 지난 6월 7일 장재인은 남태현이 다른 여성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공개하며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폭로했다.

당시 장재인은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와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며 “정신 차릴 일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은 갖고 살라”며 남태현을 비난했다.
 
이후 남태현은 “이번 일로 상처받은 장재인과 다른 여성분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며 “저를 사랑해주고 지지해준 팬들에게도 실망과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