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17:39

요양병원서 치매노인 투신 사망…퇴원 요청 거절 당해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중증 치매환자가 퇴원을 요구하던 중 투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월 1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15분쯤, 파주시 교하동의 4층짜리 요양병원에서 A 씨(87)가 투신해 숨졌다.



A 씨는 9일 오전부터 병원 관계자에 퇴원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 씨는 병원 직원들이 청소하는 틈을 타 옥상에서 투신을 해 숨졌다.

요양병원 측은 "A 씨의 가족이 오지 않은 상태에서 퇴원을 시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족 측도 "A 씨가 중증 치매환자로 지리적인 인지능력이 떨어져 집을 잃고 헤맨 경우가 많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분석한 결과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병원 측의 과실 여부는 추가로 수사를 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