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15:19

인형뽑기로 모은 인형으로 창업한다는 ‘뽑기의 신’

소다 편집팀
에디터 소다 편집팀|
The Paper
뛰어난 인형뽑기 실력을 가진 여성이 그동안 모은 인형으로 쇼핑몰을 차릴 계획이라고 밝혀 화제입니다. 

1월 10일 시나닷컴 보도에 따르면 쓰촨성 청두 출신 여성 천시(陳曦·22) 씨는 약 3년 전 친구와 인형뽑기 가게에 방문해 인형을 뽑았습니다. 그는 단돈 2위안(약 330원)에 인형을 얻자 흥미가 생겼고 인형뽑기에 빠져들었습니다. 

단순히 감각으로만 하는 게 아닙니다. 소, 거북이 등 인형 모양에 따라 기술을 연구한다고 하네요. 

그는 1분이면 인형을 뽑을 수 있으며 30분 만에 기계 안이 텅 빈다고 합니다. 그는 인형 뽑기 가게에 올 때마다 양손 가득 인형을 채운 비닐봉지를 들고 돌아갑니다. 
 The Paper
그가 너무 많은 인형을 뽑아가자 가게 주인은 일주일에 4번만 오라고 부탁했습니다. 

그의 집에는 1만개의 인형이 쌓여 더 이상 들어갈 공간이 없다고 합니다. 그동안은 주변에서 구경하던 아이들이나 친구에게 선물했습니다. 앞으로는 인형들을 파는 온라인 쇼핑몰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