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15:05

성폭력 실태 고발 교수 “코치들, 女선수 있어 룸살롱 안 간다고”

김혜란 기자
에디터 김혜란 기자|
심석희(좌), 조재범(우). 사진=채널A 뉴스 캡처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38)에게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여자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룸살롱에 가지 않는다’는 발언을 한 체육계 코치도 있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약 10년 전부터 체육계 성폭력 문제를 제기해 온 정용철 서강대 교육대학원 스포츠심리학과 교수는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체육계의 성폭력 실태에 대해 언급했다.
 
정 교수는 “심석희 선수니까 지금 이 정도의 파장이 되는 거지, 사실 그전에 이야기 못 했던 수많은 (사건), 그리고 얘기를 했다가 바로 덮인 선수들의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2010년에 전직 선수였던 제자와 연구를 했는데, 제가 (제자의) 친구들, 전 동료를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한 8명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는데, 처음에 모두 거절당했다”며 “굉장히 놀라워서 왜 그러냐 했더니 ‘그때 시절을 회상하고 싶지 않다’는 이런 식으로 거부를 하는 걸 보면서 뭔가 심상치 않은 일들이 있구나 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설득을 해서 한 네 분 정도를 인터뷰 했는데, 충격적인 내용이 굉장히 많았다”며 “그때 코치나 감독 나이대의 어른을 보면 그 자리에서 (몸이) 얼어붙어 움직이지 못할 정도의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선수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정 교수는 “예전에 합숙소가 굉장히 많았다. 그리고 훈련 장소가 사실은 매우 폐쇄된 공간이기도 하다. 또 선수들이 학교에 다녀도 학교 안에서 굉장히 섬처럼 고립된 생활을 했다”며 “심지어 남자 코치들은 여자 선수들이 자유롭게 다른 일반 학생들과 만나고 교류하는 것조차 굉장히 꺼리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운동에 방해가 되고 집중을 못 한다, 그리고 운동을 위해서는 다른 일을 하면 안 된다는 이유다. (여자 선수들이) 남자친구를 사귀는 것은 상상할 수 없었다”며 “이런 일이 있으면 오히려 그걸 통해서 심각한 수준의 폭행과 성폭행이 이어지는 경우가 굉장히 많았다”고 했다.

정 교수는 연구 과정에서 일부 코치들이 ‘나는 룸살롱에 안 간다. 여자 선수들이 있잖아’라고 말하는걸 봤다는 선수의 목격담과 ‘귀에다가 혀를 집어넣었다’고 말한 한 코치의 녹취록 등을 얻었다고 했다. 

그는 “이 얘기를 듣고 그냥 학위 논문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이 사실을 세상에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해서 논문의 형태로 발표를 했던 기억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크게 달라지거나 반향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지금 전국민적인 관심과 분노가 (집중된 상황에서도 개선이) 안 된다면 제가 생각할 때는 앞으로 5년, 10년이 지나도 아마 똑같은 일이 벌어질 것이고, 어쩌면 이런 일이 없어지는 건 거의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