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10:02

배우 이종수, 미국서 또 사기 의혹

스포츠동아
에디터 스포츠동아|
배우 이종수. 동아닷컴DB
미국 캘리포니아 가디너 지역의 한 카지노에서 포착된 이종수. 사진제공|스포츠동아 독자
미국 캘리포니아 가디너 지역의 한 카지노에서 포착된 이종수. 사진제공|스포츠동아 독자
카지노 근무 중 돈 빌리고 안 갚아
피해자 속출…현지 매체서도 보도
미국에 체류 중인 배우 이종수가 현지에서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 초 국내서 잠적할 당시 사기 혐의로 피소됐던 그가 미국에서도 또다시 논란에 휘말리면서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미국 LA에서 이종수를 가까이 지켜보고 있는 한 관계자는 1월 6일 “이종수가 로스앤젤레스의 한 카지노에 근무하면서 2018년 8월께부터 한인들을 상대로 돈을 빌린 뒤 갚지 않고 있다”며 “최근에도 약 16만달러(한화 1억7000만원)를 빌리고 갚지 않아 피해자들의 상황이 난처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이종수로부터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수가 적지 않다. 피해액도 상당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피해자 가운데 일부는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이종수의 사기 혐의는 LA 현지 뉴스를 통해 비교적 구체적으로 보도됐다. 한인 소식을 주로 전하는 방송매체 USKN는 1월 4일(한국시간) 이종수의 실명을 공개하며 한인들의 피해 사실을 알렸다.

이종수는 미국에 정착하기 직전 국내서도 사기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2018년 3월 지인의 결혼식 사회를 보는 대가로 돈을 받고 당일 결혼식장에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이종수가 소속된 매니지먼트사가 사건 중재에 나서 고소인과 이종수의 가족이 합의해 고소를 취하했지만 이후 또 다른 채권자가 나타나 논란이 증폭되기도 했다.

이후 국내서 행방이 묘연했던 이종수는 2018년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가디너 지역의 한 카지노에서 프로모션 팀의 호스트로 근무 중인 사실이 밝혀졌다. 국내서 벌인 사건을 해결하지 않고 미국에 정착한 그를 향한 비난 여론이 여전한 가운데 또다시 사기 혐의를 받으면서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