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름 딴 양서류 “앞 못 보는 게 꼭 닮았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8-12-20 09:08:22
공유하기 닫기
최근 발견된 양서류 ‘데르모피스 도날드트룸피’ 머리 부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두발 이미지를 합성한 사진(왼쪽 사진). 작명권 낙찰자는 “트럼프 대통령처럼 눈이 어두운 동물”이라고 밝혔다. 아래 사진은 이 양서류의 실제 모습. 사진 출처 envirobuild.com
“땅속에 머리를 파묻은 채 빛과 어둠만 감지하며 살아가는 이 신종 양서류는 기후변화 문제를 흑백논리로 바라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빼닮았다.”

최근 파나마에서 발견된 양서류에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딴 ‘데르모피스 도날드트룸피’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영국의 친환경 건축자재 생산업체 ‘인바이로빌드’는 12월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비영리 환경단체 열대우림신탁(Rainforest Trust)이 주최한 경매에서 2만5000달러(약 2800만 원)에 이 양서류의 작명권을 낙찰받았다”고 밝혔다.



데르모피스 도날드트룸피는 지렁이 모양 양서류 ‘캐실리언(caecilian)’의 한 종류로 길이가 10cm 정도다. 에이든 벨 인바이로빌드 대표는 “캐실리언은 ‘맹인’을 뜻하는 라틴어 ‘카이쿠스(caecus)’에서 온 말이다. 이는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견지하고 있는 전략적 시각을 완벽하게 반영한다”고 말했다.

벨 대표는 또 “땅속에 머리를 파묻는 습성은 지난달 미국 정부가 기후변화의 심각한 위협 관련 보고서를 발표하자 ‘신뢰할 수 없다’고 외면한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와 닮았다”며 “인바이로빌드는 정치적 회사가 아니지만 미국을 비롯한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협상에서 진전이 없는 것에 대해 큰 슬픔을 느꼈다”고 밝혔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