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동나비엔 홈페이지 
경동나비엔의 일부 온수매트에서 기준치 이상 검출된 ‘프탈레이트’는 유해 환경호르몬이다. 프탈레이트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호흡기관이나 생식기관에 치명적일 수 있다.

경동나비엔은 올해 10월4일부터 19일까지 출고된 온수매트 제품 7690개에 대한 자발적 회수조치를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경동나비엔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0월 4일부터 19일까지 협력업체 한 곳으로부터 받아 제작한 슬림매트 일부에서 프탈레이트 함유량이 품질 기준을 초과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따라 관련 제품의 출고를 중지하고 회수를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프탈레이트(Phthalate)란,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의료기기, 식품 용기 등에 첨가하는 가소제로, 1930년대부터 쓰기 시작했다. ‘탈산염’이라고도 한다.

폴리염화비닐을 만들거나 목재를 가공할 때 등 광범위한 용도로 사용하지만, 인체에 유해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프탈레이트는 동물이나 사람의 몸속에 들어가서 호르몬의 작용을 방해하거나 혼란시키는 ‘환경호르몬(내분비계 교란물질·endocrine disrupter)’의 일종이다.

프탈레이트는 환경에서 잔류하는 특성으로 인해 지하수, 강과 음용수에서도  검출된다. 또한 PVC 소재 장난감을 유아가 빨 경우 소화기를 통해 들어갈 수도 있다.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호흡기관 질환 및 피부염 등을 유발하며 암, 당뇨병 등에도 걸릴 수 있다. 생식기관에도 영향을 미쳐 여성 불임, 정자수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다만, 매트 구조상 프탈레이트가 피부에 직접 닿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경동나비엔은 설명했다. 경동나비엔에 따르면, 문제가 된 폴리염화비닐(PVC) 필름 양면이 폴리우레탄(PU) 코팅 처리된 듀스포 원단으로 합지돼 있고, 해당 표면은 다시 폴리우레탄(PU) 코팅으로 발수처리 돼 PVC 필름이 직접 외부로 노출되지 않는다.

한편 회수 대상 제품인 슬림매트에는 ‘KD’ 로고가 회색박스 내 음각 형식으로, 글씨가 흰색으로 표기돼 있다. 

경동나비엔은 측은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전화나 문자를 통해 회수 절차를 안내하고, 2∼3일 이내에 새로운 슬림매트를 발송할 예정”이라며 “번거롭지만, 접수처를 통해 확인 및 회수 신청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