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직원폰에 해킹앱 심어 감시…“문자·사진 다 털려”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사진=연합뉴스TV
폭행과 엽기 행각으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회사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불법 도청, 사찰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스타파는 8일 양 회장이 자신이 실소유하고 있는 웹하드 업체인 위디스크, 파일노리의 직원들 휴대전화에 '해킹앱'을 설치한 뒤 통화내용, 문자메시지, 사진 등을 들여다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위디스크 전 직원인 A 씨가 2013년 무렵 회사가 직원 휴대전화 도청을 통해 수집한 직원들의 문자, 통화내역, 주소록 등이 담긴 컴퓨터 화면 캡처 파일 수백장을 뉴스타파에 공개했다. 확보한 자료만 10만여건, 이중 통화내역과 문자내역만 6만건이 넘는다고.

A 씨는 이를 지시하고, 직원들의 개인 정보를 들여다 본 사람 모두 양 회장이라고 주장했다. 양 회장이 '아이지기'라는 이름의 앱을 개발해 해킹 기능을 넣은 뒤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심어놨다고 설명했다.

A 씨에 따르면 해킹앱은 직원들 모르게 설치됐다. 양 회장은 사내 메신저앱 '하이톡'을 개발해 이 앱을 설치하면 해킹앱이 자동으로 깔리게 만들었다. 직원들은 해킹앱이 자기 휴대전화에 심어진 사실을 알 수가 없었다.

A 씨에 따르면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은 자동으로 관리자 스마트폰에 연결되는데 관리자는 연결된 스마트폰의 내용을 볼 수 있다. 관리자 모드에 접촉할 수 있는 것은 양 회장과 극히 제한된 개발팀 직원들이었다.

관리자 모드에 심어진 기능은 주소록, 통화, 문자메시지 보기, 통화녹음, 위치정보, 카메라 등이다. 보도에 따르면 해킹된 정보에는 개인 사생활이 들어있었다.

A 씨에 따르면 관리자는 가족 사이의 대화 내용, 직원들이 어디에서 신용카드를 썼는지, 은행에 얼마를 입금하고 잔액은 얼마인지도 실시간으로 들여다볼 수 있었다.

A 씨는 "지난 2011년 불법업로드 혐의로 구속됐던 양 회장이 회사 내부 제보를 의심하면서 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도감청을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