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 섬 팔라우, 자외선 차단제 금지

최현정 기자
에디터 최현정 기자|
출처 | ⓒGettyImagesBank
‘수중 세렝게티’로 불리는 태평양의 나라 팔라우가 아름다운 산호초를 보호하기 위해 곧 독성이 강한 자외선 차단제를 금지할 예정이다.

11월 3일 AP통신에 따르면, 토마스 레멩게사우 주니어(Tommy Remengesau Jr) 팔라우 대통령은 2020년부터 ‘독성’ 자외선 차단제를 금지하는 법안에 10월 25일 서명했다.

이 법은 암모니아 독성 자외선 차단제를 비롯해 옥시벤존, 메틸 파라벤, 에틸 파라벤 및 기타 10가지 화학물질 중 하나가 포함된 자외선 차단제를 금지하고 있다. 이 같은 자외선 차단제를 판매하거나 배포하는 사람은 위반 시마다 10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되며, 제품은 몰수한다. 또한 이 같은 자외선 차단제를 갖고 팔라우에 입국한 경우에도 압수한다.

출처 | ⓒGettyImagesBank
출처 | ⓒGettyImagesBank
출처 | ⓒGettyImagesBank
이 법은 또한 여행사들이 고객들에게 재사용 가능한 컵, 빨대, 그리고 음식 용기를 제공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입법을 자극한 것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해파리 호수(Jellyfish Lake)를 포함, 팔라우 고유의 수중 환경이 자외선 차단제 때문에 오염됐다는 2017년 보고서다. 자외선 차단제 속 화학 독성 물질은 산호와 물고기 및 다른 동물의 발달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수영이나 스노클링 방문객이 자주 찾는 지역이 집중적으로 피해를 봣다.

출처 | ⓒGettyImagesBank
하와이 역시 올해 초 옥시벤존 등을 포함하는 자외선 차단제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일부 과학자들과 국회의원들을 자외선 차단제가 산호초를 위험에 처하게 한다고 말한다. 하와이 금지령은 2021년 발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