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한 아이들 한두 명 아냐”…교회 ‘그루밍 성폭력’ 피해자들의 호소

사진=동아일보DB
인천 모 교회 ‘그루밍 성폭력(Grooming·가해자에 의한 성적 길들이기)’ 피해를 주장하는 측이 6일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자로 지목한 김모 목사와 이를 묵인한 그의 아버지 담임 목사에 대한 사임과 사과를 요구했다.

인천 모 교회 그루밍 성폭력 피해자들을 돕고 있는 브릿지임팩트 정혜민 목사와 예하운선교회 김디모데 목사는 이날 피해자 4명과 함께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목사는)모 교회 주일공식 예배 시간인 11시에 모든 성도들 앞에서 피해자들이 작성한 사과문을 읽으며 공개사과하고 목사직을 사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피해자들에게 금전적인 정신적 피해보상도 요구했다.

이들은 인천 모 교회 담임목사의 아들 김 목사가 전도사 시절부터 지난 10년간 중고등부·청년부 신도를 대상으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며 “저희처럼 목소리를 내지 못할 뿐, 또 그 사역자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잠시 교회에 다녔던 친구 중에서도 성희롱, 성추행은 물론 성관계까지 맺어버린 친구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스승과 제자를 뛰어넘는 사이니 괜찮다며 미성년인 저희를 길들였고, 사랑한다거나 결혼하자고 했다”며 “당한 아이들이 한두 명이 아님을 알게 됐을 때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김 목사를 찾아가 수차례 잘못을 뉘우치고 목사직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지만 바뀌는 것은 없었고, 오히려 협박과 회유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피해자 4명은 검은 모자와 검은 옷에 마스크를 쓰고 나타났다.

이들은 “더는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하나님의 이름으로 자신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행동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이 자리까지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그 사역자를 사랑이란 이름으로 신뢰할 수밖에 없도록 길들여졌고, 그것을 인정하는 것도 매우 힘든 일이었다”며 “‘너희도 같이 사랑하지 않았느냐’는 어른들의 말이 저희를 더욱 힘들게 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이들을 돕고 있는 정혜민 목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지만 일부 질문에는 직접 입을 열었다.

한 피해자는 “거부할 때마다 나를 사랑하고 그런 감정도 처음이라고 했다”며 “하나님의 이름을 걸고 거짓말을 할까라는 생각에 김 목사를 믿었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나에게 이성적으로 호감을 느끼고, 성적 장애가 있는데 나를 만나서 치유됐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오랫동안 존경한 목사님이어서 처음부터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정 목사는 “아이들은 믿고 의지하는 사역자가 그렇게 다가왔을 때 거부하기 쉽지 않았고, 오랫동안 사랑이라고 믿고 정말 결혼할 사이라고 믿고 비밀을 지킨 것”이라며 “그런데 같은 시기에 여러 아이를 동시다발적으로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실을 덮으려고 했던 합동총회 임원 목사 몇 분과 노회, 교회의 책임도 크다”며 “한국 교회 안에 뿌리 깊게 박혀있는 잘못된 성인식이 변화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피해자 측은 김 목사 부자의 목사직 사임과 공개 사과, 해당 교회가 소속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교단 헌법에 성폭력 처벌 규정 명시,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 등을 요구했다.

김 목사의 그루밍 성폭력 의혹은 지난달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이들은 피해자가 최소 26명이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 목사 부자를 처벌해달라는 글을 올렸고, 해당 청원은 7일 오전 7시 25분 현재 75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