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 세 자매 동시 임신 “축복”

박선주 기자
박선주 기자2018-11-02 13:32:47
공유하기 닫기
출처=gechigech 인스타그램 
세 사람이 동시에 임신을 했습니다. 그것도 한 가족 구성원 내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나이지리아 출신의 오게치 바바로라(Ogechi Babalola, 26), 치카 오카포(Chika Okafor, 27), 그리고 온예카 우프르(Onyeka Ufere, 30) 자매의 기적 같은 이야기입니다.

처음 임신 소식을 알린 건 막내 바바로라였습니다. 바바로라 부부와 가족들 역시 그들의 첫 임신을 축하하며 새 가족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둘째 오카포에게도 임신 소식이 찾아왔습니다. 두 사람 모두 아들을 임신했습니다. 그리고 이 집안의 경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쌍둥이를 낳은 경험이 있던 우프르가 이번엔 둘째 쌍둥이를 임신했습니다. 즉, 한 집안에서 네 명의 아이가 비슷한 시기에 태어날 예정인 겁니다. 



임신을 같은 시기에 할 수 있다는 것 자체를 기적이라고 생각한 이들은 자신들이 자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기념촬영을 남기기로 약속했습니다. 친구인 신시아 온예지지(Cynthia Onyejiji)가 촬영을 도왔습니다. 

물론 세 사람의 출산 예정일은 각기 다르지만 자매가 같이 있다는 자체만으로 마음에 위로가 되었다고 합니다. 막내 바바로라는 야후 라이프스타일(Yahoo Lifestyle)과의 인터뷰에서 “같은 일을 겪으며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게 행복하다. 사촌들이 함께 자랄 텐데 태어날 아이들도 우리의 우애를 느끼고 서로 끈끈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