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중소기업 초봉 1100만 원 차이… 男女 차이 얼마?

황지혜 기자
에디터 황지혜 기자|
올해 대기업에 입사한 신입사원들의 초봉이 3748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소기업 신입사원들은 이보다 1100만 원 가량 적은 2636만 원을 초봉으로 받았다.

10월 3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알바콜과 함께 최근 1년 내 입사한 대졸 신입사원 992명을 대상으로 한 초봉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신입사원의 전체 초봉은 평균 2천946만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기업 규모, 계약 형태, 직종, 성별 등으로 나누어 보면 그 차이가 컸다.

앞서 언급했듯 대기업 신입사원의 평균 초봉은 3748만 원. 중견기업 입사자의 경우 3160만 원, 중소기업은 2636만 원의 초봉을 받았다.

계약 형태에 따른 차이도 컸다. 정규직 신입사원은 평균 3075만원을 받았지만 계약직의 경우엔 2563만 원을 받아 약500만 원의 격차를 보였다.

신입사원의 전공과 직종도 초봉을 좌우했다. 평균 초임이 가장 높은 공과계열(3317만 원)의 뒤를 이어 상경계열(3023만 원), 의료간호약학계열(3013만 원)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예체능계열(2494만 원), 생활과학계열(2586만 원)의 평균 초봉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직종별로는 금융·보험·증권(3569만 원), 전자·기계·기술·화학·연구개발(3396만 원), 생산·정비·기능·노무(3303만 원), 건설·정비·기능·노무(3303만 원), IT·통신·모바일·게임(3150만원) 순으로 높은 평균 초봉을 보였다. 미디어·문화·스포츠(2287만 원), 서비스·여행·숙박·음식·미용/디자인(각 2431만 원), 고객상담·TM(2459만 원)은 낮은 직종에 속했다.

성별에 따른 차이는 남성(3255만 원), 여성(2663만 원)으로 약 600만 원 가량이었다.

초봉에 대한 신입사원들의 만족도는 어떨까? 조사결과 절반은 만족, 나머지 절반은 불만족이라고 답했다. “귀사의 신입사원 연봉수준에 대한 평가는 어떠하십니까?”란 질문에 ’매우 만족’(9%)과 ’만족하는 편’(41%) 그리고 ’부족한 편’(32%)과 ’매우 부족한 편’(18%)이 절반씩을 차지했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