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비하 사과해”…中 네티즌들, 양현석 대표에 항의

도깨비뉴스
에디터 도깨비뉴스||2018-10-11 18:02
'YG전자' 속 왜곡된 중국의 모습에 중국 네티즌들이 분노했다.

중국 시나연예는 11일(현지시각) "YG전자가 중국 지도를 잘못 사용하고 비하하는 내용까지 담았다"고 전했다.

앞서 'YG전자'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시트콤이다. 기피 1순위 부서인 YG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여기서 일부 내용이 문제가 됐다. 시트콤에서 사용된 지도에 동남 연해가 삭제됐고, 청나라 복식을 한 한국인 경호원이 중국어로 '나는 돼지다'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이에 다수의 웨이보 이용자는 "YG 가수들은 중국에 오지마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한 일부 네티즌은 YG 양현석 대표의 인스타그램에 사과하라는 말과 함께 욕설이 담긴 댓글을 남기고 있는 상황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