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관광객, 그리스 산토리니에서 당나귀 타는 것 금지”

황지혜 기자
에디터 황지혜 기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나치게 뚱뚱한 관광객들은 그리스 산토리니 섬의 명물인 당나귀를 탈 수 없게 됐다. 사람을 태우느라 부상에 신음하는 당나귀들의 ‘동물권’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까닭이다.

지난 10월 9일 뉴욕포스트, 메트로 등 외신은 그리스 정부가 비만인 관광객(Obese tourists)이 당나귀 타는 것을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그리스 산토리니 섬 당나귀들은 관광코스로 인기가 많다. 과거 자동차가 없던 시기, 당나귀를 이용해 피라 마을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내리던 것이 관광 상품화 된 것이다.

하지만 최근 무거운 짐과 많은 관광객들을 쉼없이 실어 나르느라 혹사 당한 당나귀들의 ‘근무 환경’이 전해졌다. 척추에 부상을 입거나 털과 피부가 벗겨져 붉은 속살이 드러난 당나귀들의 모습에 사람들은 충격을 받았다.
사잔=데일리메일 공식 트위터 캡처
이에 당국은 논의 끝에 당나귀가 지나치게 무거운 짐을 나르거나 관광객을 태우지 않게 하는 새 규정을 발표했다.

규정에 따라 당나귀들은 100kg, 혹은 자신 몸무게의 1/5을 넘지 않는 선에서 짐이나 관광객을 싣게 된다.

“어떤 상황 하에서도 아프거나 부상당했거나 임신 상태, 혹은 발굽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은 동물에게 일을 시켜서는 안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한 하루 한 번 이상 깨끗한 그릇에 충분한 식사와 신선한 물을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도 추가됐다.

이와 관련,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Reddit)을 이용하는 누리꾼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나 역시 뚱뚱한 사람이지만 이 규정에 만족한다”, “다른 관광지에도 이런 규정이 필요하다” 등이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