벵갈 고양이 ‘국감 데뷔’, 과거에는? 괴물쥐·낙지·구렁이까지…

박태근 기자
에디터 박태근 기자||2018-10-10 16:11
(YTN/뉴시스/동아일보DB)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 ‘벵갈 고양이’가 등장해 화제다.

이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대전의 모 동물원에서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사건에 대해 당국의 과잉 대응을 지적하기 위해 비슷하게 생긴 벵골 고양이를 데리고 나왔다. 벵갈 고양이는 고양이 품종 가운데 대형종에 속하는 고양이다.

벵갈고양이는 소형 철제 케이지(우리)에 담겨 국감장 한가운데 놓였다. 김 의원 측은 벵갈고양이를 어렵사리 공수해 며칠간 닭가슴살과 참치 등을 먹이며 증인으로 준비했다고 밝혔다.

국감에 동물이 등장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4년 환경부 국감장에는 ‘괴물 쥐’로 불리는 뉴트리아가 등장했다. 당시 새누리당의 김용남 의원은 습지 생태계 파괴 현황을 지적하기 위해 뉴트리아를 준비했다. 그런데 증인 채택을 문제를 둘러싼 환경노동위 국감 파행으로 대기 시간이 길어지면서 보좌진은 뉴트리아가 죽을까봐 먹이를 주며 전전긍긍했다는 후문이 있다. 또 뉴트리아에서 풍기는 악취 때문에 환경청 관계자들이 ‘목욕재계’를 시키는 등 공을 들였다고 한다.

2010년 환경부 국감장에는 밀렵꾼에게 포획됐던 시가 1000만 원 짜리 구렁이가 등장했다. 당시 한나라당의 차명진 의원은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된 동물을 무분별하게 포획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를 전하기 위해 구렁이를 들고 나왔다. 이에 환경부 장관은 “국회에 뱀을 갖고 오신다니 걱정입니다만…”이라고 말해 분위기가 다소 ‘코믹’해졌다.

같은 해 서울특별시 국감에선 민주당의 이윤석 의원이 서울시의 낙지머리 중금속 오염 발표와 관련해 질문하고자 살아있는 낙지를 준비했다. 이 의원은 물이 뚝뚝 떨어지는 낙지를 꺼내 들고 질의를 하려다가 낙지가 움직여 사정이 여의치 않자 책상 위에 통을 둔 채 질의했다. 하지만 이 의원이 서울시를 질타하는 중 낙지가 통에서 ‘탈출’을 시도해 책상 아래로 떨어지는 바람에 국감장이 웃음바다가 됐다.

국회의원들은 넘쳐나는 국감 현안 속에서 자신의 주장을 조금이라도 돋보이게 하려 종종 이색적인 준비물을 등장시킨다. 이렇게 하면 언론의 카메라 세례가 쏟아지기 마련이다. 이에 한편에서는 국회의원들이 생물을 등장시키기 위해 벌이는 노력을 다른 곳에 쓰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날 국감장에 벵갈고양이가 등장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따랐다. 김진태 의원은 사살당한 동물이 불쌍하다는 취지를 전했지만 정작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고양이를 철제에 넣어 국감장에 데려온 것 자체가 동물 학대라는 비판이 나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