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한반도 강타 유력…‘제주 관통 →전남 상륙’ 최악 시나리오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미 JYWC의 태풍 콩레이 진로 예상.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한반도 강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 미국, 일본 기상 당국 모두 태풍 콩레이가 7일쯤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상륙 예상 지점은 조금씩 다르다.

2일 오전 10시 현재 제주 관통→전남 해안 상륙을 예상한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진로 예상이 최악의 시나리오다.

반면 한국과 일본 기상청은 태풍 콩레이가 북상하면서 우측으로 방향을 더 크게 틀어 제주 오른쪽 해상을 지나 대한해협으로 진로를 잡을 것으로 보고 있다. 상륙지점은 부산 인근 경남 해안. JTWC의 예상경로와 비교해 내륙지방의 피해규모가 상대적으로 적을 확률이 높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콩레이는 이날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10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km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2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51m/s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이다.
기상청의 태풍 콩레이 진로 예상.
태풍 콩레이는 중국 상하이를 향해 나아가다가 6일 오전 9시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500km부근 해상에서 북동쪽으로 진로를 고쳐 잡는다. 7일 오전 9시 제주 서귀포 남쪽 약 100km부근 해상에 당도한 태풍은 제주도 오른쪽 해상을 지나 대한해협을 따라 북동진 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 크기는 중형급을 유지하나 강도는 6일부터 ‘매우 강’에서 ‘강’으로 조금 약화하고 중심기압도 950hPa(6일)에서 970hPa(7일)로 낮아진다.

일본 기상청의 예상경로도 이와 비슷하다. 다만 태풍 콩레이가 조금 더 빠르게 이동해 7일 오전 9시경 창원 인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측했다.

JTWC는 태풍 콩레이가 7일 오전 3시경 제주를 남북으로 관통할 것으로 예보했다.
태풍 콩레이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미국 기준 카테고리4(5단계중 4번째로 높음. 카테고리 3부터 슈퍼태풍으로 분류)의 슈퍼 태풍이다. 하지만 제주를 덮칠 7일 오전에는 카테고리1으로 위력이 크게 줄 전망이다.

한국과 일본 기상청은 계속해서 태풍 콩레이의 예상 경로를 수정해왔다. JTWC가 이날 낮 정오 예보에서 어떤 진로 예상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